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달성군 관광 명소인 마비정 벽화마을이 10년 만에 새 단장을 통해 손님맞이에 나선다.

 

 마비정 벽화마을은 2011년 정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농촌풍경의 벽화로 스토리를 입혔으며이 후 해마다 수십만 명의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명소이다

 

 이에달성군은 세월이 흐르면서 낡고 지워진 벽화 일부를 보수하고 새롭게 추가될 벽면에는 신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골목골목마다 정겨운 농촌 마을과 착시효과를 이용한 트릭아트까지 더해 옛 고향의 향수를 머금은 화사하고 재기 넘치는 작품을 11월까지 완성한다.




 

 김문오 군수는 마비정 벽화마을이 관광명소로 널리 알려지면서부터 마을 주민들이 먹거리를 직접 만들어 판매하여 주민소득 창출에 크게 기여하였다.”며 "앞으로도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마련하여 지속가능한 관광 마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24 10:37: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