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덕군, 벼 드론 직파로 저탄소·생산효율 실현 - - 기계이앙 대비 생산비 84%, 노동시간 50% 절감 -
  • 기사등록 2021-10-08 09:39:37
기사수정

영덕군(군수 이희진)이 육묘와 이앙작업 없이 드론으로 벼를 직파하는 재배기술을 정립해 지속가능한 저탄소·친환경 농업의 경쟁력 강화와 스마트농업의 경영효율성 향상에 한발 더 다가갔다.




 

 영덕군 농업기술센터와 영덕드론벼직파연구회는 7일 농업인과 관련기관·단체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월 1일 달산면 옥산리 일대에 드론으로 직파한 벼 재배현장에 대한 농업용 드론 활용 벼 담수직파 평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센터와 연구회는 올해 드론 벼 담수직파 추진현황과 직파재배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향후 추진계획 등을 설명하고 종자 철분코팅 시연직파에 필요한 농기계·농자재 전시 등을 시행했다.



 

 농촌진흥청과 충남도농업기술원 자료에 따르면드론 직파는 육묘와 이앙 시 발생하는 탄소배출을 32%까지 줄일 수 있어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과 영덕군의 친환경농업 육성 방침에 부응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농업의 대안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모판 파종육묘못자리관리 작업 등을 생략함으로써 이앙작업의 경우 2인 이상이 10a 당 1.33시간이 소요될 때 드론직파는 1인이 12분이면 파종할 수 있어 작업시간을 1/6로 줄이고 생산비도 1ha 기준으로 120만원 정도 절약 할 수 있어 기계이앙과 비교해 노동시간은 50%, 생산비는 84% 절감된다이는 농업인구 감소에 따른 농업경영 악화를 스마트농업의 경영효율성으로 극복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수 있다.




 

 다만드론 직파 시 발생하는 다소의 수확량 감소는 발생하는데노동시간과 생산비의 절감효과를 염두에 둔다면 20% 정도의 수확량 감소는 타산에 맞는다는 것이 농촌진흥청과 농업기술원의 의견이다.

 

 이에 영덕드론벼직파연구회는 농촌진흥청의 교본에 따라 지난 5월 27(남정 2ha)과 6월 1(달산 3ha) 5ha 규모에 해품벼 종자를 드론으로 직파하고 파종후 입모량부족 및 이앙 한계기에 이르러 5ha 중 1ha는 기계이앙을 실시한 결과 지난달 27일 예상 수확량 조사에서 기계이앙 대비 남정 봉전 7%, 달산 대지 17%의 수확량 감소를 확인함으로써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특히 이번 평가회에선 앵미·잡초관리드론 파종영역파종시기시비방법물관리 등의 문제점을 보완한 영덕형 드론 벼 담수직파 기술을 정립함으로써 앞으로의 성과를 기대케 했다센터와 연구회는 이를 바탕으로 내년 2ha 확대한 7ha에 대해 드론 담수직파를 실시할 계획이다.

 

 영덕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탄소중립과 4차 산업혁명으로 대두되는 글로벌 가치에 호응하고 농업의 경쟁력과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의 드론직파와 같은 획기적인 벼 재배기술은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기술개발과 전파에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08 09:39: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