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1년 산지가격 하락 등 고추농가 위기에 따른 고추가격 안정화 대책을 위한 농식품부 방문
  • 기사등록 2021-10-08 10:25:05
기사수정

고추의 본 고장인 영양군(군수 오도창)에서는 전국적인 재배면적 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건비 급등 등으로 인한 산지 고추가격 하락에 따른 대책 마련에 고심을 다하고 있다.




 

현재 산지가격은 화건 기준 7,609/600g(서안동농협 21.10.5.)으로 전년대비(12,266) 62%선에서 형성되고 있어 고추생산 농업인들의 시름은 더욱더 깊어지고 있다.

 

이에 영양군에서는 지난 9월경에 건고추 수입자제 및 연기긴급수매건고추 유통질서 확립 등의 내용으로 고추가격 안정대책 촉구 건의문을 농식품부국회(박형수 의원등에 제출하였다.

 

또한 영양군 자체대책으로 홍고추 6,279(영양고추유통공사)과 건고추 788(지역농협)을 수매할 계획이었으나 영양고추산업관계자 대책회의 이후 산지 고추가격 안정화를 위하여 지역농협에서 300(영양농협 120남영양농협 180)을 추가하여 총 1,088톤을 수매하기로 하였다.

 

이러한 자체대책만으로 산지가격 안정화에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오도창 영양군수는 윤경희 청송군수와 함께 농식품부를 방문하여 정부 긴급수매만이 우리나라 고추산업 안정화 등에 기여할 수 있음을 강력하게 요구하였으며농식품부 김형식 원예산업과장은 전국 고추가격 흐름 등을 감안하여 정부수매 여부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하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08 10:25:0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