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 사투리 경연대회 및 공모전 열려 - - 경연대회에 안동 이선자씨 팀, 공모전에 대구 김원주씨 대상 영예 - - - 9일부터 15일까지 도청 동락관에서 참가작 전시 -
  • 기사등록 2021-10-10 00:03:54
  • 기사수정 2021-10-10 00:04:54
기사수정

경상북도와 경북문화재단에서는 7일 안동탈춤공연장에서 한글날을 기념하고 사라져가는 우리말경북사투리 보존과 활성화를 위해 경북 사투리 경연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연대회는 코르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객 경연으로 진행됐으며 경북문화재단 유튜브에 경연 영상을 공개한다.




 

올해 처음 개최된 지역 사투리 경연대회에 참가한 안동경주영양영주대구서울경기 등 다양한 연령층의 14개 팀 22명이 참가했다.

 

투박하지만 정겨운 경상도 사투리를 유창하게 구사하며 생활 속 사투리를 활용한 콩트와 사투리 버전 노래 등 다양한 주제와 콘텐츠를 활용해 사투리 실력을 겨뤘다.

 

대상에는 안동 이선자씨 외 2명이 층간소음을 주제로 한 연극이 최우수상은 경주 김미정씨의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우수상에는 안동시김정인씨의 콩트 경상도 사투리를 재랑치다와 대구 북구 변재현 학생의 심재경의 낙동연가 사투리 버전’ 노래가 수상했다.

한편사투리 공모전은 시문학웹툰 분야 등 총 21개의 작품이 접수 됐다.




 

대상에는 대구 동구 김원주씨의 웹툰 할머니가 외계어를 써요!’, 최우수상에는 포항 사선자씨의 문학 골 메우기’, 우수상에는 의성 설성원씨의 디지털 아트 사투리 홈쇼핑 영상과 김천 김혜정씨의 회화 김천포도가 젤 맛있어여가 수상했다

 

수상자들에 대해 9일 도청 동락관에서 개최하는 경상북도 한글 비전 선포식 행사에서 시상할 계획이다.


 

또 시상 후 사투리 공모전에 참가한 작품들을 도청 동락관 지하 제2전시실에서 9일부터 15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사투리는 그 지방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가 담겨있는 아끼고 보존해야 할 지역문화이며 앞으로 학문적으로 연구해 기록하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0 00:03: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