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119 기고] 겨울철 난방용품 안전수칙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 임영희 편집국장
  • 등록 2022-11-24 08:23:36
기사수정


윤태승 서장님




요즘 들어 부쩍 낮아진 기온과 거리를 다니는 사람들의 두툼한 옷차림을 보니 겨울이 찾아오고 있음을 실감나게한다.

 

화기 취급이 많은 겨울철을 앞두고 소방에서는 매년 11월을 불조심 강조의 달로 지정하고 불조심 캠페인, SNS 홍보 콘텐츠 활용취약대상 소방안전교육, 2022년 소방 안전 공모전 수상 작품 전시회 개최소방차 길 터주기 집중 캠페인 등 안전 문화 확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4개월 간을 겨울철 소방 안전 대책’ 기간으로 운영하며 화재위험성이 높은 겨울철 특성을 고려해 대형화재를 사전에 예방하고 각종 특수시책을 통해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겨울철이 되면 난방용품 사용 빈도가 높아지게 되고 이로 인해 부주의로 인한 화재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국가화재정보센터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17~`21계절별 화재 발생 빈도는 겨울철(32.2%)이 가장 높은 것으로 파악되었다또한 화재 발생 원인으로는 부주의(49.5%), 화재 발생 장소는 주거시설(28.9%)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모두가 쉽게 실천할 수 있는 화재 예방 활동으로 3대 겨울용품(전기장판․히터전기열선화목보일러)에 대한 안전 수칙을 당부하려고 한다.

 

첫 번째가장 많이 사용하는 전기장판은 예약기능을 통해 장시간 사용을 자제하도록 한다접거나 구기면 단선될 수 있으니 말아서 보관하는 게 안전하다또한 전기장판은 이불 등을 겹겹이 덮은 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해야 하며 보관 시에는 둥글게 말아서 보관해야 한다.

 

두 번째전기히터는 과열 또는 넘어져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따라서 벽과 거리를 두거나 넘어지면 전원이 차단되는 안전장치가 고장이 났는지 확인하도록 한다자리를 비울 땐 반드시 전원을 차단한다.

 

세 번째화목보일러는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가연성 물질을 가까이 두지 않고 가연물과 보일러는 2m 이상 떨어진 장소에 보관하는 게 중요하다또한 보일러실 인근에는 소화기를 비치하고 투입구를 열 때 화상에 주의해야 한다그리고 투입구를 꼭 닫아 불씨가 날리지 않도록 해야 하며 주기적인 연통 청소를 하여야 한다.

 

우리 모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조금만 더 관심을 가지고 노력한다면 화재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일은 없을 것이다겨울철 난방용품 안전 수칙을 지켜 따듯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내도록 하자.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후원안내
농협_240201
안동시_240201
발달장애인
파나크_사이드
마린바이오리소스
농부창고
안동고등어빵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안동시청 공무원들 정신나갔나? A재활원이 폐쇄된 후 안동시청 공무원들의 횡포가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동시청 H과장, Y팀장, K주무관, 애명다온빌 O원장, 안동시온재단, 안동요양원 P원장, 선산재활원 G이사장, B원장이 참석한 면담이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있었다. 이 날 황성웅 과장은 휴대폰을 모두 끄고 허심탄회하게 말해보자고 했다고 한다. 그러더니 “박...
  2.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3. 안동시의회 의원 전남편 갑자기 관급 공사 계약 눈에 띄게 많아진 건.... 안동시의 일감몰아주기 현상이 또 시민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ㅇㅇ산업은 안동시와 올해 8월부터 현재까지 전에 없던 계약이 있었다. 이전 상호는 L광고라고 했다. 안동시 관계자들은 예전에 하던대로 계약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L광고라는 상호로 계약된 기록은 보이지 않았다. 올해 8월부터 갑자기 체결된 관급 공사는 10여 개였다. 가...
  4. 암덩어리 품은 안동, 수술이 그렇게도 어렵나? "법으로 문제없다. 법으로 문제없으니 제재할 방법이 없다." 안동 풍산읍 평지길에 S비료공장이 있다. 이 업체는 2013년에 설립되어 음식물류 폐기물을 활용하여 비료를 생산해낸다. 제174회 안동시의회 제2차 정례회(2015년 11월 26일)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백현 위원은 S비료공장의 악취와 환경오염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있다. ...
  5. 권기창 시장, 시민들을 더 이상 천덕꾸러기 만들지 말라! 권기창 시장이 취임하고나서부터 지금까지 공정하지 않은 행보 때문에 시민들은 몹시도 불편하다. 권시장 스스로는 시민들의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 시장인 본인이 먼저 솔선하여 안동시와 공직자의 새로운 변화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권시장이 취임하기 전 공약들과 공정함의 약속들이 제...
최신뉴스더보기
한샘리하우스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