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김천대학 김천시의 무관심 속 왕중왕전 준우승
  • 남진동 경북본부장
  • 등록 2022-11-24 18:34:14
기사수정
  • - 선수들실력에비해 시설낙후
  • - 라이트개선 시의회에서 예산반영


 정용필 회장(오른쪽에서 세번 째)





김천시의 체육분야에 대한 무관심이 시민들의 원망을 사고 있다. 김천대학에서는 일전 라이트가 일부분 깨져 있어서 개선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시의회에서는 야간에 라이트를 켜야할 일이 없다며 예산을 반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선수들의 실력에 비해 낙후된 시설을 교체해달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천대학은 2018년 5월 즈음에 잔디공사가 있었다고 이야기 되는데, 평일은 선수들이 운동을 하고, 토요일, 일요일은 축구 동호인들의 사용량이 많아 잔디 피로도가 심하다고 해당 관계자들이 말한다. 김천축구협회 정용필 회장은 "내년이면 6년이 되는 운동장 축구장의 잔디를 교체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 회장은 또, "아침일찍 김천대를 지나다보면 매일 축구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체력 운동을 하고 있다. 이렇게 시설이 낙후된 상태에서도 열심히 운동하는 학생들을 보면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시설을 마련해주어야겠다는 생각이 절실히 든다. 김천시에서 성의 있는 태도로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라며 시의 안일한 태도를 지적했다. 





 



한편, 김천시 축구부는 10월 21일 1부리그에서 권역별 우승을 했고, 11월 16일에는 왕중왕전에서 준우승을 했다. 열악한 조건에서 큰 성과를 얻은 김천 축구부 선수들에게 시설개선을 확실히 필요한 조건이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2. 원도심을 살리는 해법 - 사실 42층 주상복합 아파트가 정답이다. 안동·예천 통합을 말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걱정이 안동의 인구감소와 그에 따른 지방의 소멸이다. 안동도 이대로 가면 크게 무너질 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인구 16만으로부터 도청으로 1만명의 이동에 이르면서 안동은 경쟁력 없는 도시로 점차 전락하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통합을 말하고 있는데, 그보다 더 확실하고 빠른 방...
  3. 이태원 참사의 불행에 대한 핵심을 말하는 김형동 의원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그리고 서울시와 용산구를 대상으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2차 청문회를 마치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민들에 보고를 했다. 김 의원은 이태원 참사에 대해 크게 2가지를 지적했다.  10월 29일 참사 당시, 지하철 무정차 통과 요청이 있었고 충분히 큰 참사가 예상되던 상황이었음...
  4.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권기익 안동시의회 의장의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권기익 시의회의장은 "안동·예천의 통합은 예천군과의 충분한 교류와 소통이 필요하다. 안동시와 예천군은 큰 틀에서 장기적으로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안동과 예천은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다. 사용...
  5. '공익제보' 그 딜레머 안동에서 유난히 이슈가 된 공익제보사건이 두 건 있었다. 한 사건은 공직선거에서 있었고, 한 사건은 #재활원 폭행사건에서 있었다. 공직선거에서 있었던 일이다. A씨는 선거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선거사무실에 들렀고, 일정한 수업이 없던 터라 그냥은 못해주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선거 사무실의 사무국장이라고 소개한 ..
  6.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안동시의회 4선 의원인 안동시 다선거구의 권기탁 의원에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도청을 유치하면서 지금까지의 시간을 놓고 권 의원은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생각들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경상북도 도청은 안동과 예천 지역에 걸쳐 유치되었는데, 안동과 예천이 힘을 합쳐 공동유치했다. 그 당시의 안동시장과 ...
  7.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 3. 김형동 국회의원 안동시와 예천군의 행정통합에 대한 김형동 국회의원의 입장을 들어보았다. 김 의원은 안동과 예천이 통합을 해야 할 필요는 있지만 타이밍이 언제가 될 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도청을 유치할 때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통합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일부에서는 김 의원의 개인 입장으로 통합에 대해 의견을 보류한다고도 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