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서초스마트유스센터, 청소년동아리연합회 ‘유스어셈블’ 성과발표회 개최
  • 배부성 경기총괄본부장
  • 등록 2022-11-24 18:58:09
  • 수정 2022-11-24 19:04:30
기사수정
  • 한 해 활동의 마무리로 13개 청소년 동아리의 활동 나눔과 힐링의 장 열어 청소년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서초스마트유스센터 청소년동아리연합

서초유스센터가 청소년동아리연합회 유스어셈블 성과발표회에 참여한 청소년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초스마트유스센터(서초유스센터)가 적극적이고 주체적인 동아리 활동 도모를 위해 청소년동아리연합회 ‘유스어셈블’을 운영한 가운데 11월 19일 1년간 동아리 활동·성과를 공유하고자 서초구에 위치한 영화관에서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

유스어셈블 성과 발표회는 한 해 동안 활동한 전체 동아리를 위한 맞춤형 시상, 우수 활동 동아리 시상식과 함께 13개 동아리의 지난 연간 활동을 발표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했다.

동아리 맞춤형 시상은 올해 다양한 활동을 한 전체 동아리의 성취감과 소속감을 향상하기 위해 주어졌으며, ‘청소년 운영위원회 T.O.Y -상상 그 이상’, ‘영상 제작 동아리 온에어-우리에게는 골드버튼 상’ 등 활동 내용에 맞춘 재치 있고 의미 있는 상으로 준비됐다.

또한 연간 활동에 남다른 열정을 보인 동아리를 위한 최우수, 우수 동아리 시상도 진행됐다. ‘영상 제작 동아리 온에어’가 최우수상을, ‘댄스 동아리 루미너스’, ‘대학생 주말체험 기획 동아리 딩동+’, ‘대학생 상담 기획 동아리 유스투게더’, ‘스마트 영어 재능기부 동아리-Aㅏ동과 R찬 영어놀이’가 차례로 우수상을 받았다.

활동을 마무리하며 동아리 청소년들이 직접 발표를 진행하며, 연간 활동을 나눴다. 서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알아보고 소통하며 다음 연도 활동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무엇보다 한층 성장한 서로에 대한 격려를 나누며 마무리를 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성과발표회에 참여한 한 청소년은 “1년 동안 다양한 활동들에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었다. 다 함께 모여서 한 해의 마무리를 하는 것이 좋았다”며 “앞으로도 동아리 간의 적극적인 교류 활동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청소년들은 발표와 시상식 후 영화 관람으로 힐링하는 시간을 가지며, 성과발표회를 마쳤다.

서초유스센터는 앞으로도 동아리 청소년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2. 원도심을 살리는 해법 - 사실 42층 주상복합 아파트가 정답이다. 안동·예천 통합을 말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걱정이 안동의 인구감소와 그에 따른 지방의 소멸이다. 안동도 이대로 가면 크게 무너질 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인구 16만으로부터 도청으로 1만명의 이동에 이르면서 안동은 경쟁력 없는 도시로 점차 전락하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통합을 말하고 있는데, 그보다 더 확실하고 빠른 방...
  3. 이태원 참사의 불행에 대한 핵심을 말하는 김형동 의원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그리고 서울시와 용산구를 대상으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2차 청문회를 마치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민들에 보고를 했다. 김 의원은 이태원 참사에 대해 크게 2가지를 지적했다.  10월 29일 참사 당시, 지하철 무정차 통과 요청이 있었고 충분히 큰 참사가 예상되던 상황이었음...
  4.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권기익 안동시의회 의장의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권기익 시의회의장은 "안동·예천의 통합은 예천군과의 충분한 교류와 소통이 필요하다. 안동시와 예천군은 큰 틀에서 장기적으로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안동과 예천은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다. 사용...
  5. '공익제보' 그 딜레머 안동에서 유난히 이슈가 된 공익제보사건이 두 건 있었다. 한 사건은 공직선거에서 있었고, 한 사건은 #재활원 폭행사건에서 있었다. 공직선거에서 있었던 일이다. A씨는 선거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선거사무실에 들렀고, 일정한 수업이 없던 터라 그냥은 못해주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선거 사무실의 사무국장이라고 소개한 ..
  6.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안동시의회 4선 의원인 안동시 다선거구의 권기탁 의원에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도청을 유치하면서 지금까지의 시간을 놓고 권 의원은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생각들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경상북도 도청은 안동과 예천 지역에 걸쳐 유치되었는데, 안동과 예천이 힘을 합쳐 공동유치했다. 그 당시의 안동시장과 ...
  7.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 3. 김형동 국회의원 안동시와 예천군의 행정통합에 대한 김형동 국회의원의 입장을 들어보았다. 김 의원은 안동과 예천이 통합을 해야 할 필요는 있지만 타이밍이 언제가 될 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도청을 유치할 때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통합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일부에서는 김 의원의 개인 입장으로 통합에 대해 의견을 보류한다고도 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