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LG CNS, 2023년 정기 임원인사 실시
  • 배부성 경기총괄본부장
  • 등록 2022-11-24 18:58:09
  • 수정 2022-11-24 19:03:50
기사수정

LG CNS 대표이사 현신균 부사장

LG CNS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LG CNS는 이번 인사에서 급변하는 기술 및 경영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준비를 위해, 기술 인재들을 대거 발탁했다.

또한 LG CNS는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등 신기술 영역에서 탁월한 역량을 갖춘 D&A(Data Analytics & AI) 사업부장 현신균 부사장을 CEO로 선임했다. 현 부사장은 IT 전문역량 중심의 사업 수행 체계를 더욱 고도화하고, DX 시장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 부사장은 2010년부터 LG디스플레이에서 업무혁신 그룹장(전무)을 역임하며 전사 차원의 IT 혁신을 주도해왔다. 2017년에는 LG CNS로 자리를 옮겨 CTO(최고기술책임자), D&A 사업부장 등을 잇달아 맡으며, LG CNS를 기술 역량 중심의 정예전문가 조직으로 이끌었다. 이에 앞서, 현 부사장은 액센츄어, UN(국제연합), AT커니 등에서 글로벌 혁신 전문가로도 활동했다.

임원 인사 내용은 아래와 같다.

◇ 대표이사 보임

· 현신균 부사장(현 D&A 사업부장)

◇ 전무 승진(4명)

· 김태훈 클라우드사업부장(현 클라우드사업부장)

· 박상균 D&A 사업부장(현 CAO 전자/제조 담당)[1]

· 김선정 CTO(현 CTO)

· 박지환 CFO(현 CFO)

◇ 상무 신규 선임(8명)

· 이재승 클라우드사업부 클라우드 사업 담당

· 송영석 클라우드사업부 클라우드네이티브 Launch 센터장

· 김지욱 DT Finance 사업부 금융 ITO 담당[2]

· 안현정 CTO 애플리케이션아키텍처 담당

· 송혜린 CTO 산하 수석전문위원

· 권문수 CTO 인프라아키텍처 담당 산하 수석전문위원

· 이경훈 CFO 법무실장(현 LG유플러스 법무실 사업 법무 담당)

· 홍진헌 전략 담당

◇ 프로필

△현신균 부사장

- 1965년생

- 서울대 계산통계학, 동 대학원 석사

- 1990년 액센츄어

- 1994년 US West Communications Inc.

- 1998년 UN(국제연합)

- 2006년 AT커니 파트너/부사장

- 2010년 LG디스플레이 업무혁신그룹장 전무

- 2017년 LG CNS CTO 겸 엔트루컨설팅장 전무

- 2019년 LG CNS CTO 부사장

- 2020년 LG CNS DT Innovation사업부장

- 2021년 LG CNS D&A사업부장

△ 김태훈 전무

- 1975년생

- 연세대 전기공학 학사, 동 대학원 MBA(경영학 석사)

- 2014년 IBM 코리아 상무

- 2018년 델 테크놀로지스 그룹 부사장

- 2019년 LG CNS 클라우드사업부 클라우드사업담당 상무

- 2021년 LG CNS 클라우드사업부장

△ 박상균 전무

- 1970년생

- 고려대 경영학 학사, 美일리노이공과대 MBA(경영학 석사)

- 2017년 LG CNS 전략담당 상무

- 2019년 LG CNS 하이테크사업부 서비스사업담당

- 2020년 LG CNS DT Optimization사업부 영업/서비스담당

- 2022년 LG CNS CAO 전자/제조담당

△ 김선정 전무

- 1973년생

- 한양대 도시공학 학사

- 2018년 LG CNS CTO 아키텍처담당 상무

- 2021년 LG CNS CTO

△ 박지환 전무

- 1970년생

- 연세대 경영학 학사

- 2019년 지투알 CFO 상무

- 2020년 LG CNS CFO 상무

[1] CAO (Chief client Account Officer)는 고객 페인포인트를 찾고, 이를 해결할 DX 사업을 발굴하는 고객 전담 조직을 뜻한다.

[2] DT: Digital Technology / ITO (IT Outsourcing)는 고객의 IT 시스템 구축·운영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2. 원도심을 살리는 해법 - 사실 42층 주상복합 아파트가 정답이다. 안동·예천 통합을 말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걱정이 안동의 인구감소와 그에 따른 지방의 소멸이다. 안동도 이대로 가면 크게 무너질 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인구 16만으로부터 도청으로 1만명의 이동에 이르면서 안동은 경쟁력 없는 도시로 점차 전락하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통합을 말하고 있는데, 그보다 더 확실하고 빠른 방...
  3. 이태원 참사의 불행에 대한 핵심을 말하는 김형동 의원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그리고 서울시와 용산구를 대상으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2차 청문회를 마치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민들에 보고를 했다. 김 의원은 이태원 참사에 대해 크게 2가지를 지적했다.  10월 29일 참사 당시, 지하철 무정차 통과 요청이 있었고 충분히 큰 참사가 예상되던 상황이었음...
  4.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권기익 안동시의회 의장의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권기익 시의회의장은 "안동·예천의 통합은 예천군과의 충분한 교류와 소통이 필요하다. 안동시와 예천군은 큰 틀에서 장기적으로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안동과 예천은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다. 사용...
  5. '공익제보' 그 딜레머 안동에서 유난히 이슈가 된 공익제보사건이 두 건 있었다. 한 사건은 공직선거에서 있었고, 한 사건은 #재활원 폭행사건에서 있었다. 공직선거에서 있었던 일이다. A씨는 선거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선거사무실에 들렀고, 일정한 수업이 없던 터라 그냥은 못해주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선거 사무실의 사무국장이라고 소개한 ..
  6.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안동시의회 4선 의원인 안동시 다선거구의 권기탁 의원에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도청을 유치하면서 지금까지의 시간을 놓고 권 의원은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생각들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경상북도 도청은 안동과 예천 지역에 걸쳐 유치되었는데, 안동과 예천이 힘을 합쳐 공동유치했다. 그 당시의 안동시장과 ...
  7.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 3. 김형동 국회의원 안동시와 예천군의 행정통합에 대한 김형동 국회의원의 입장을 들어보았다. 김 의원은 안동과 예천이 통합을 해야 할 필요는 있지만 타이밍이 언제가 될 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도청을 유치할 때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통합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일부에서는 김 의원의 개인 입장으로 통합에 대해 의견을 보류한다고도 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