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포항 상달암’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 김한동 동부본부장
  • 등록 2022-11-24 23:59:05
기사수정
  • - 조선 전기 문신 손소의 묘를 수호하는 재실, 1484년 중건
  • - 포항 보경사 적광전에 이어 포항시 목조건조물 중에서 2번째 지정



 포항시는 문화재청이 남구 연일읍에 위치한 문화재 포항 상달암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11월 25일 지정 고시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전국의 250여 건의 사묘·재실 등을 조사했으며, ‘포항 상달암은 이중 목조문화재 전문가 검토를 거쳐 선정된 8건의 유교건축 문화재 중 하나이다포항시는 관계 문중의 도움을 받아 건물의 연혁과 중수 이력에 관한 자료 등을 확보해 문화재청에 제출하는 등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원활한 지정을 위해 적극 협조했다.



 

 포항 상달암은 조선 전기 문신인 손소(孫昭)의 묘를 조성할 때 묘소를 수호하고 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한 목적으로 1484년에 중건된 재실 건축으로, 1595년과 1786년에 각각 수리되어 현재에 이른다




 



 자형 평면을 갖는 맞배지붕 건물로, 1484년 중건 당시 누마루인 화수루(花樹樓부분이 덧붙여져 현재의 모습을 갖게 됐다본채의 맞배지붕에 덧댄 가적지붕의 독특한 지붕 구성은 중건 당시의 모습으로 판단되어 학술적 가치가 높다.



 

 또한이 건물은 묘소 관리 및 재사*를 위한 시설로 불교적 관습이 남아 있는 조선 전기의 분암**에서 출발해 조선 중기를 거치면서 내부 평면 구성이 변화하였고 문간채와 고직사(庫直舍관리동)가 건립됨으로써유교 시설로서의 재실로 변모해 간 역사적 전개 과정이 기록과 건축 유구를 통하여 확인되는 중요한 사례이다.



 

*재사 조상의 묘소를 수호하고 시제를 받들기 위해 지은 집

**분암 묘소 주변에 사찰을 세워 승려로 하여금 묘소를 지키게 하고 선조의 명복을 빌며 정기적으로 제를 올리기 위해 건립한 암자





 

 포항 상달암은 1995년 경상북도 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로 지정됐으며이번 보물 지정은 2015년 지정된 포항 보경사 적광전에 이어 포항시의 목조건조물 중에서는 포항 상달암이 두 번째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보물로 지정된 포항 상달암의 문화재 보존관리를 위해 고직사 건물의 보수와 전기시설 개선 등 보수정비 예산을 국비지원 받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포항의 목조건조물 문화재 중 앞으로도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는 대상을 선별하여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승격시키기 위한 학술조사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2023년에는 문화재청과의 협의를 거쳐서 분옥정(기계면 봉계리 소재용계정(기북면 오덕리 소재)도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선산재활원에서 드리는 사과문> 저희 선산 재활 원에서 일어난 장애인 학대 등 일련의 사건들과 관련하여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장애인 학대와 횡령에 관련된 모든 직원을 해고 및 사직 처리하고 새로운 직원을 채용하고 cctv 설치, 시설 개선, 재활 원 입주자들을 위한 프로그램 시행 등 재활 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장애인들의 복지를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미...
  2. 중부내륙철도(김천~상주~문경) 예비타당성 통과! 민선7기 ‘시민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는 신념하에 민선8기 닻을 올린 지금 김천시에서 야심차게 추진한 대형 SOC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2019. 1. 26.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비예타사업으로 선정된 4조8천억원의 남부내륙(김천~거제)철도에 이어 2019. 6. 착수하여 난항을 겪고 있었던 중부내륙(김천~문경)철도가 ...
  3. 권기창 시장, 11일 국회 찾아 주요 현안사업 반영 적극 건의 안동시는 2023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지역 현안사업 중심으로 쉴 틈 없이 총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권기창 시장은 이달 11일 내년도 국가예산심의가 왕성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국회를 찾았다. 권시장은 김형동, 정희용 국회의원 및 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을 만나 안동시의 주요 현안에 대한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햇다. 권시장은 .
  4. 김천대학 김천시의 무관심 속 왕중왕전 준우승 김천시의 체육분야에 대한 무관심이 시민들의 원망을 사고 있다. 김천대학에서는 일전 라이트가 일부분 깨져 있어서 개선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시의회에서는 야간에 라이트를 켜야할 일이 없다며 예산을 반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선수들의 실력에 비해 낙후된 시설을 교체해달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천대학은 2018년 5월 즈음에 ..
  5. 대항면, 김천시 체류형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김천시 대항면은 황악산과 직지사가 있어 예로부터 김천시 관광1번지로써 명성을 떨쳐 오고 있으며, 앞으로 직지문화공원, 사명대사공원, 친환경생태공원, 괘방령장원급제길을 통해 본격적인 체류형관광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여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직지문화공원, 빛과 풍경 조성사업으로 한 단계 도약 ...
  6. 구) 70사단 부지 재활용 방안 안동시와 국회가 함께 모색 안동시의 중요한 현안 중 하나인 송현동 구)70사단 부지활용 방안 모색에 국회도 함께 나섰다. 이헌승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과 김형동 국회의원이 송현동 부대를 찾아 권기창 시장과 함께 군 관계자들과 만났다.이 자리에서 국방부와 육군본부, 사단관계자와 함께 군부대 외곽 이전 또는 유휴부지 활용, 부대 내 상생 체육타운 조성 등 폭..
  7. 안동시, 대구광역시 및 8개 구․군과 우호교류 협정 체결 - 자원 공유․활용 및 지속가능한 협력사업 적극 발굴·추진  - 행정, 경제, 관광, 문화, 예술, 체육 등 지속교류 및 민간단체 교류 지원 육성 - 안동시의 우수한 농축특산품 마케팅을 위해 대구시가 적극협력·지원 - 각종 재난․재해 시 협력하여 상호 지원안동시(시장 권기창)는 11월 28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대구광역시(시장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