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암덩어리 품은 안동, 수술이 그리도 어려운가?
  • 임정윤 기자
  • 등록 2023-04-01 22:00:10
  • 수정 2023-04-29 22:04:53
기사수정
  • - 건설과 직원 : 아스콘을 덮은 흙이 높을수록 법적으로 허용되는 정도가 크다?
  • - 악취는 풍산을 뒤덮고 있다는 행정공무원들과 풍산읍민들..

"법으로 문제없다. 법으로 문제없으니 제재할 방법이 없다." 



안동 풍산읍 평지길에 S비료공장이 있다. 이 업체는 2013년에 설립되어 음식물류 폐기물을 활용하여 비료를 생산해낸다. 



비료를 만들기 위한 재료, 이 냄새는 매우 심각하다


제174회 안동시의회 제2차 정례회(2015년 11월 26일)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백현 위원은 S비료공장의 악취와 환경오염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있다. 이에 시청 청소행정과장은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인  'S산업'이 부산에 있다. 부산의 S산업은 부산의 음식물쓰레기를 90% 처리하는 업체이다. 부산에서 처리하고 남은 음식물 부산물을 퇴비 원료, 비료 원료로 사용한다. 그것으로 비료를 만든다."고 설명했고, 김백현 의원은 "그래서 혐오시설이 되고, 냄새가 너무 지독해서 민원이 자꾸 발생한다." 며 지적한 적이 있다. 


그 당시 청소행정과장은 수시로 출장을 가서 차폐시설, 악취 저감제, 여러 가지 시설 개수도 하고, 주민민원을 늘 생각하고 하라는 그런 말씀을 ... 이라며 민원을 잘 처리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기록이 되어 있다. 




S비료공장


이번 민원인의 요구로 시청 환경과에 문의한 결과는 시민들이 받아들이기에 매우 심각한 상태였다. 담당자는 4,000여건이나 되는 민원이 있는데, 그런 민원을 어떻게 다 들여다보냐며 반문했다. 민원인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었다. 




S비료업체를 둘러싼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업체에 도달하기 위해 지나가야 할 통로는 땅 주인의 허가도 받지 않고 아스콘을 덮어서 항의를 받았다. 거기에다가 아스콘위에 흙을 덮어 비산먼지와 흙 속에 묻힌 아스콘이 폐기물로 묻힐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다. 건설과 직원은 흙높이가 높을수록 법적으로 하자가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민원인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법적인 부분을 전문가와 상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스콘 위에 흙을 덮은 채 사용하고 있는 도로




S업체가 좁은 도로를 넓게 사용하고자 깎은 산 (도로 확포장용으로 시의 허가를 받음)



비산먼지가 심각하다고 해당 공무원한테 상황을 설명했더니 가봤더니 별거 아니라고 대답을 했다. 하지만 민원인이 찍은 사진에는 비산먼지가 사람들의 인상을 찌푸리게 할 정도였다.  




S업체로 가는 길-아스콘 위에 이유모를 흙을 덮어 비산먼지가 많이 난다. 



S비료업체에서 나는 악취는 환경문제도 일으키지만 시민들의 건강도 해칠 수가 있다. 여러 연구 결과로 환경 오염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공장내부로 들어선 순간 악취때문에 잠시도 견딜 수가 없었다. 주변에는 주택이 거의 없었는데, 풍산읍이나 시청에서 정확한 이유를 말해주지 않았다. 원래 없었다는 언급도 없었다. 풍산읍장과 풍산읍에 자리했던 그날 공무원들은 이 비료공장의 냄새에 대한 설명도 해주었다.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면 풍산읍에까지 냄새가 날아온다는 것이었다. 공장 위쪽에 위치한 고속도로를 지날 때면 그 냄새가 엄청나다는 설명까지 해주었다. 


2015년부터 제기된 이 비료공장의 악취문제는 풍산에 국가산업단지가 유치되면서 더 급히 처리해야 할 사안이 되었다. 이 곳에서 나는 악취가 풍산읍사무소에까지 날아간다고 하니 국가산단에도 악취의 영향이 미치지 않을 리가 없다. 


한편 4,000건 이상의 민원을 들고 있는 해당 공무원은 작업용량이 부족한 거 같은데 작업용량이 충분한 공무원으로 교체를 해야 한다는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다. 업무가 과중하다고 시민들에 짜증내고 설명을 듣기도 전에 전화를 끊는 상황은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시청 공무원들과 풍산읍민들은 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입 다물고 있어서 될 일이 아니다. 악취로 인한 생활이 불편한데, 풍산읍민들 스스로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또한 시의회에서 의회차원에서 해결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이 기사에 5개의 댓글이 달려 있습니다.

  • 프로필이미지
    guest2023-04-03 13:26:00

    심가심각 하네요.. 비올때 나는 냄새가 비료공장 때문이었네요 ㅠ 여름되면 교도소 근처까지도 냄새가 심하게 납니다

    더보기
    • 삭제
  • 프로필이미지
    guest2023-04-02 17:35:55

    낚시하려 그동네 갔다가 냄새땜에 돌아왔는데...도대체 동네 주민들은 어떻게 버티는지요?

    더보기
    • 삭제
  • 프로필이미지
    guest2023-04-02 13:43:59

    아시는분 밭이 있어 그쪽에 갔는데 냄새가 너무 나서 잠시도 있지 못하겠더라구요~  그쪽에서 농사 짓는 분들 악취가 나는데 어떻게 하시는지.. 청정지역이 이 공장 때문에 너무 피해를 입고 있네요.. 정확한 조사가 필요할꺼 같아요.

    더보기
    • 삭제
  • 프로필이미지
    guest2023-04-01 23:13:32

    이업체가 처음에 어떻게 공장 허가가 난건지 궁금하네요.
    이공장만없으면 이지역이 나름 청정지역인데
    이공장때문에 인근 농지들이 거래가 안됩니다.
    이렇게 재산에 값어치를 떨어트려 손해발생문제는
     누가 보상해주나요?

    더보기
    • 삭제
  • 프로필이미지
    guest2023-04-01 22:22:33

    이쪽동네로 농사지으로 들어서면 악취가 진동을 해서 숨을 쉴수가없어요  고속도로에서도 차문을 열수 없을정도로 냄새가 올라오죠 이업체는 악취가 나지않게 문제해결을 하여야 합니다.
    그렇치 않으면 공장 이전하여야 합니다.

    더보기
    • 삭제
후원안내
농협_240201
안동시_240201
발달장애인
파나크_사이드
마린바이오리소스
농부창고
안동고등어빵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안동시청 공무원들 정신나갔나? A재활원이 폐쇄된 후 안동시청 공무원들의 횡포가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동시청 H과장, Y팀장, K주무관, 애명다온빌 O원장, 안동시온재단, 안동요양원 P원장, 선산재활원 G이사장, B원장이 참석한 면담이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있었다. 이 날 황성웅 과장은 휴대폰을 모두 끄고 허심탄회하게 말해보자고 했다고 한다. 그러더니 “박...
  2.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3. 안동시의회 의원 전남편 갑자기 관급 공사 계약 눈에 띄게 많아진 건.... 안동시의 일감몰아주기 현상이 또 시민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ㅇㅇ산업은 안동시와 올해 8월부터 현재까지 전에 없던 계약이 있었다. 이전 상호는 L광고라고 했다. 안동시 관계자들은 예전에 하던대로 계약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L광고라는 상호로 계약된 기록은 보이지 않았다. 올해 8월부터 갑자기 체결된 관급 공사는 10여 개였다. 가...
  4. 암덩어리 품은 안동, 수술이 그렇게도 어렵나? "법으로 문제없다. 법으로 문제없으니 제재할 방법이 없다." 안동 풍산읍 평지길에 S비료공장이 있다. 이 업체는 2013년에 설립되어 음식물류 폐기물을 활용하여 비료를 생산해낸다. 제174회 안동시의회 제2차 정례회(2015년 11월 26일)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백현 위원은 S비료공장의 악취와 환경오염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있다. ...
  5. 권기창 시장, 시민들을 더 이상 천덕꾸러기 만들지 말라! 권기창 시장이 취임하고나서부터 지금까지 공정하지 않은 행보 때문에 시민들은 몹시도 불편하다. 권시장 스스로는 시민들의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 시장인 본인이 먼저 솔선하여 안동시와 공직자의 새로운 변화가 있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권시장이 취임하기 전 공약들과 공정함의 약속들이 제...
최신뉴스더보기
한샘리하우스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