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안동에 국립의대 유치로 의사의 수 확보와 진료의 질 높여야
  • 임정윤 기자
  • 등록 2023-09-10 09:56:02
  • 수정 2023-09-14 11:21:22
기사수정
  • - 경북북부권 주민의 건강권 확보 위한 의대 유치 절대적 필요
  • - 지역 간 의료불균형, 국립의과대학 설립으로 해결해야


안동시에 소재하고 있는 병원들에 의사의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시민들의 소리가 커져가고 있다. 옥동의 개인병원에서는 의사는 1명뿐인데 환자가 넘쳐나 다음 날 예약마저도 진료가 불확실하다.



안동에 국립의대 설립하라! 15만 안동시민 한 목소리 (안동시 제공)


권기창 안동시장은 경북은 치료가능 사망률은 높고, 의사 수·공공병원 설치율은 모두 전국 평균 이하인 의료취약지라며 지역 간 의료 불균형은 권역별 거점 국립의과대학 설립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또, 권 시장은 안동에 국립의과대학의 설립을 위한 활동을 끊임없이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실련의 '지역 의료격차 실태조사' 발표에 따르면, 경북 인구 1,000명당 종합병원 의사 수는 0.55명으로 전국 평균(0.79명)의 69.6%에 불과하다. 경북 인구 1,000명 당 전체 의사 수 또한 1.39명(전국 평균 2.18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16위로 세종시를 제외하고 최하위이다. 



안동에 국립의대 설립하라! 15만 안동시민 한 목소리 (안동시 제공)


치료 가능 사망률도 경북은 47명으로 전국에서 5번째로 높은 사망률을 나타냈다. 경북지역에서만 제때 치료받지 못해 사망한 사람인 1년간 1,240명, 매일 3.4명이다. 그야말로 최악의 의료취약지인 셈이다. 


※ 치료 가능 사망률 : 치료가 적절하게 이루어졌다면 살릴 수 있는 사망자


현재 경북지역 의대 정원은 동국대 경주캠퍼스(49명)가 유일하다. 1998년 제주의대 설립 이후 전국에 의대는 설립된 적이 없다. 전국 의대 정원은 2006년부터 18년 동안 40개 대학, 3,058명을 유지하고 있다. 





안동에 국립의대 설립하라! 15만 안동시민 한 목소리 (안동시 제공)

현재 안동대학은 정원미달의 사태를 겪고 있으나 간호학과만은 경쟁률이 치열하다. 의대가 유치된다면 간호학과보다 훨씬 더 많은 지원자들이 몰릴 것이라는 전망도 가능하다. 


안동의료원은 1년 이상 원장 자리가 공석이다. 원장 뿐만 아니라 일반 진료과목도 해당 과목 의사가 없이 운영된 적도 있다. 의사들이 작은 도시에서 일하고 싶어하지 않은 이유로 모셔오기가 힘들다는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안동에 국립의대 설립하라! 15만 안동시민 한 목소리 (안동시 제공)



안동시는 국립의과대학의 유치가 지역과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안동시-안동시의회-안동대가 국립의과대학 설립 공동협력 선언식을 했으며, 안동시의회에서도 안동대 의대 유치 지원 조례를 제정해 국립의대 설립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후원안내
안동미래교육지구
노국공주 선발대회
경북도청_240326
남부산림청
산림과 산불조심
예천교육청
소방전문회사 디엔알
안동고등어빵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주한영국문화원, IELTS 2+1 시험 접수 이벤트 진행 2023년 6월 1일 -- 국제공인 영어시험 아이엘츠(IELTS)의 공식 주관사인 주한영국문화원이 개원 50주년을 맞아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2023년 4월부터 9월까지 주한영국문화원 주관의 모든 IELTS 시험을 세 번 이상 응시하는 수험자 50명에게 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증정하며, 응모 기간은 8월 31일까지다.주한영국문화원 폴 클레멘슨 원장은 &ldquo...
  2. 안동시청 공무원들 정신나갔나? A재활원이 폐쇄된 후 안동시청 공무원들의 횡포가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동시청 H과장, Y팀장, K주무관, 애명다온빌 O원장, 안동시온재단, 안동요양원 P원장, 선산재활원 G이사장, B원장이 참석한 면담이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있었다. 이 날 황성웅 과장은 휴대폰을 모두 끄고 허심탄회하게 말해보자고 했다고 한다. 그러더니 “박...
  3.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4. 안동시의회 의원 전남편 갑자기 관급 공사 계약 눈에 띄게 많아진 건.... 안동시의 일감몰아주기 현상이 또 시민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ㅇㅇ산업은 안동시와 올해 8월부터 현재까지 전에 없던 계약이 있었다. 이전 상호는 L광고라고 했다. 안동시 관계자들은 예전에 하던대로 계약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L광고라는 상호로 계약된 기록은 보이지 않았다. 올해 8월부터 갑자기 체결된 관급 공사는 10여 개였다. 가...
  5. 암덩어리 품은 안동, 수술이 그렇게도 어렵나? "법으로 문제없다. 법으로 문제없으니 제재할 방법이 없다." 안동 풍산읍 평지길에 S비료공장이 있다. 이 업체는 2013년에 설립되어 음식물류 폐기물을 활용하여 비료를 생산해낸다. 제174회 안동시의회 제2차 정례회(2015년 11월 26일)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백현 위원은 S비료공장의 악취와 환경오염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있다. ...
최신뉴스더보기
한샘리하우스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