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 주소이전 지원금 지급사업 본격 추진 - - 타 시·군·구 전입자, 1인당 30만 원 상당(포항사랑 상품권) 지급 - - 24일부터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 기사등록 2021-02-23 04:54:18
기사수정

 포항시는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전입자를 대상으로 주소이전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하였다.

 

 지원대상은 다른 시·군·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다가 2021년 1월 1일 이후 포항시 관내로 전입한 사람이며, 근로자 이주정착지원금 등 주소이전에 따른 다른 지원을 받은 사람과 군인 중 병사는 제외된다.

 

 주소이전 지원금은 1인당 30만 원을 포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며, 지원금을 지급 받고 1년 이내 관외로 전출 시 전액 환수 조치된다.

 

 사업 추진에 앞서 포항시는 지난 17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담당자를 대상으로 주소이전 지원금 지급사업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24일부터 주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소이전 지원금 신청을 받는다.

 

 2020년 우리나라는 출생자수가 사망자수보다 적은 ‘인구 데드크로스’가 발생하였고, 인구의 수도권 집중화가 가속화되는 등 대다수 지방자치단체의 인구문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포항시 인구도 2015년 519,584명에서 2020년 502,916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연간 4,109명이 감소하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인구는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의 원동력이자 도시경쟁력의 원천이다.”며, “경북 제1의 도시로서의 위상과 자존심을 지키기 위하여 포항시는 51만 인구회복을 2021년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시민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인구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포항시는 인구위기 극복을 위한 중장기 대책으로 철강산업의 경쟁력 확보, 배터리, 바이오·헬스 산업, 해양관광 활성화 등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아울러, 그린웨이 철길숲 확대, 대기질 개선, 학산천 등 생태하천 복원,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과 임신, 출산, 보육, 교육, 주택, 교통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공공형 생활복지 인프라 확충 등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하여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다.

 

 앞으로도 포항시는 시에 거주하고 있으나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시민을 대상으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벌이고, 전입자에 대해 주소이전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인구회복을 위해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04:54:1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