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국 처음, 와이어 없는 노란색(안전색) 신호등 설치 - 남구 관교초교 사거리에 전국 최초로 설치
  • 기사등록 2016-04-28 13:15:11
  • 기사수정 2016-04-28 13:20:17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차량 운전자의 주의 운전을 유도하고, 교통약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인천광역시가 또 한 발 앞서간다.

인천시는 남구 관교초등학교 사거리에 전국 최초로 시인성이 높은 노란색(안전색)의 와이어(조가선) 없는 교통신호등을 설치해 어린이날에 즈음한 오는 5월 3일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인천가치 재창조 및 300만 시대를 맞아 어린이 및 노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정책으로 현재는 어린이보호구역 뿐만 아니라 인천 전 지역에 기본색(흑색)의 교통신호등두가 설치 운영되고 있는 것을 보다 시인성이 높은 특수색(안전색)의 교통신호등두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번에 설치할 교통신호등두는 현재 각 4본으로 구성된 차량 및 보행지주가 1본과 3본으로 단순하게 구성된다. 이에 따라 30% 정도의 예산절감 효과와 함께 도시미관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시인성이 높은 안전색을 사용함으로써 차량 운전자에게 주의운전을 유도해 교통약자인 어린이 및 노약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관교초등학교 사거리에 설치되는 와이어 없는 노란색 신호등의 운영효과와 개선점 등을 면밀히 분석해 앞으로 다른 지역으로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4-28 13:15: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