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 울진의 밤밤곡곡
  • 정시우 기자
  • 등록 2024-01-20 10:19:54
  • 수정 2024-01-20 10:35:37
기사수정
  • - 울진의 밤을 밝히는 야간 관광 명소 -
  • - 일출에서 일몰까지 죽변, 전통과 현대의 조화 연호공원, 색다른 풍경 은어다리-
  • - 조명아래 펼쳐지는 신비하고 아름다운 풍경 후포 등기산공원, 스카이워크


푸른 바다, 청록의 숲. 

햇살 아래 만나는 울진 여행지의 모습은 다양한 색으로 가득차 있다. 

그리고 활기와 생생함이 넘치는 그 시간을 지나고, 

해가 그 모습을 감추고 나면, 울진의 또 다른 매력이 빛을 발한다. 

때로는 고즈넉하게, 때로는 화려하게... 

관광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 울진군의 밤... 으로 여행을 떠나본다. 




등기산 등대야경, 울진군 제공


 

일출에서 일몰까지 죽변 ~~


일출은 동해, 일몰은 서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면, 겨울 죽변을 꼭 

방문해 보기를 바란다.

죽변에서는 바다 위로 뜨는 찬란한 태양을 보는 것은 기본이요, 바다를 물들이는 붉은 노을과 함께 일몰까지 감상할 수 있다. 




죽변 일출, 울진군 제공

 

동해 일출이야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장관. 

죽변 바닷가 어디라도 일출을 감상 하기에는 손색이 없다. 

그렇게 일출을 즐기고 죽변 해안 스카이레일, 폭풍속으로 세트장 , 하트해변, 죽변항 수산물 시장 등등등 인근에서 시간을 보내다 보면 어느새훌쩍 오후 시간. 

해가 지려는 기운이 느껴지면 죽변 등대공원으로 향하면...




죽변야경, 울진군 제공


등대공원 뒤쪽 바다를 지나 저 멀리 능선으로 기울고 있는 태양과 조금씩 바다로 어둠이 내리는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약간씩의 차이는 있지만 일출과 일몰의 가장 베스트 샷을 볼 수 있는 건 1~2월 이즈음이다. 



죽변항 일몰, 울진군 제공

 

죽변에서 하루를 보낸다면 그 어디서도 만날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특별한 밤의 추억은 이곳에서~~ 울진


코끝을 찡하게 하는 겨울밤의 공기와 함께 특별한 추억을 남기고 싶다면

울진 연호공원과 은어다리가 적격이다. 



연호공원, 울진군 제공

 

도심 속에 위치한 연호공원은 주민들의 휴식처 역할을 하는 곳으로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기도 하고 겨울밤 산책을 하기에도 딱! 좋은 코스이다. 

 

공원을 둘러 싸고 있는 산책로에는 조명 등이 촘촘히 설치되어 있어 밤산책을 즐기기에 안성맞춤, 거기에 월연정과 월연정을 향해 갈 수 있는 어락교에 조명이 들어오면 그야말로 인생샷 각이 나온다. 



월연정

 

연호공원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야경을 보여 준다면, 

울진군 근남면에 위치한 은어다리는 이제까지 볼 수 없던 색다른 밤의

풍경과 함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곳이다. 

 

은어다리는 바다와 민물이 만나는 남대천에 자리한 보도교로 커다란 은어 두 마리가 왕피천 하구를 건너 동해바다로 가는 형상으로 다리를 지키고 있다. 



은어다리, 울진군 제공

 

경북의 야경명소로 소개되기도 했던 은어다리의 야경은.. 지금껏 보았던 그 어떤 풍경과도 비교할 수 없다. 

 

민물과 바다의 만남, 형형색색으로 반짝이는 은어, 그리고 계절마다 다른 풍경을 선사하는 밤. 이 모든 것이 갖추어진 은어다리의 야경은 눈에 마음에 그리고 사진에 담기에 더할나위 없다. 

 

연호공원과 은어다리에서 특별한 밤의 풍경을 만끽 했다면... 

이제는 좀 더 신비로운 분위기의 야경을 만나보자! 

 

신비의 세계속으로~~ 후포 


울진의 가장 남쪽 끝에 위치한 후포는 해마다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개최되는 곳이다. 




 후포등기산스카이워크, 울진군 제공

대게나 후포항구만 알고 있다면 어둠이 깊은 후포항을 꼭! 찾아가 보기를 추천한다. 다양하고 무궁무진한 매력과 즐거움이 가득한 곳이지만 무엇보다.. 후포의 야경은 한마디로 신비롭고 아름답다~ 

 

후포항을 내려다보는 등기산에는 세계의 유명 등대가 모형으로 설치되어 있고, 신석기 유적관 등이 있어 아기자기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그리고 밤... 

칠흙같은 어둠속에 빛나는 등대들과 반짝이는 조명들이 등기산공원을 변신 시킨다. 



후포등기산스카이워크, 울진군 제공

낮의 등기산 공원은 뭔가 청순가련의 느낌이라면 어둠이 내리고 조명이 밝혀진 등기산은 성숙하고 노련함과 묻어나는 느낌이다. 그리고 등기산 야경의 백미는 산 중턱에서 내려다 보는 등기산스카이워크의 모습이다. 

 

환한 햇살 아래에서는 바다위를 걷는 짜릿함을 선물했던 스카이워크는 

밤이 되면서 화려한 조명으로 자태를 뽐낸다. 

 

야간에는 직접 스카이워크를 걸을 수는 없지만, 

검은 바다위를 뻗어 나가는 형형색색의 조명을 바라보고 있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스카이워크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여행을 만날 수 있는 곳 울진 

울진에서의 밤은 그 어떤 여행보다 아름답다~~ 

 

지금 떠나라!! 울진의 밤밤곡곡이 여러분을 기다린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후원안내
안동미래교육지구
노국공주 선발대회
경북도청_240326
남부산림청
산림과 산불조심
예천교육청
소방전문회사 디엔알
안동고등어빵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주한영국문화원, IELTS 2+1 시험 접수 이벤트 진행 2023년 6월 1일 -- 국제공인 영어시험 아이엘츠(IELTS)의 공식 주관사인 주한영국문화원이 개원 50주년을 맞아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2023년 4월부터 9월까지 주한영국문화원 주관의 모든 IELTS 시험을 세 번 이상 응시하는 수험자 50명에게 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증정하며, 응모 기간은 8월 31일까지다.주한영국문화원 폴 클레멘슨 원장은 &ldquo...
  2. 안동시청 공무원들 정신나갔나? A재활원이 폐쇄된 후 안동시청 공무원들의 횡포가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동시청 H과장, Y팀장, K주무관, 애명다온빌 O원장, 안동시온재단, 안동요양원 P원장, 선산재활원 G이사장, B원장이 참석한 면담이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있었다. 이 날 황성웅 과장은 휴대폰을 모두 끄고 허심탄회하게 말해보자고 했다고 한다. 그러더니 “박...
  3.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4. 안동시의회 의원 전남편 갑자기 관급 공사 계약 눈에 띄게 많아진 건.... 안동시의 일감몰아주기 현상이 또 시민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ㅇㅇ산업은 안동시와 올해 8월부터 현재까지 전에 없던 계약이 있었다. 이전 상호는 L광고라고 했다. 안동시 관계자들은 예전에 하던대로 계약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L광고라는 상호로 계약된 기록은 보이지 않았다. 올해 8월부터 갑자기 체결된 관급 공사는 10여 개였다. 가...
  5. 암덩어리 품은 안동, 수술이 그렇게도 어렵나? "법으로 문제없다. 법으로 문제없으니 제재할 방법이 없다." 안동 풍산읍 평지길에 S비료공장이 있다. 이 업체는 2013년에 설립되어 음식물류 폐기물을 활용하여 비료를 생산해낸다. 제174회 안동시의회 제2차 정례회(2015년 11월 26일)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백현 위원은 S비료공장의 악취와 환경오염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있다. ...
최신뉴스더보기
한샘리하우스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