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경북교육청, 2022학년도‘작은 학교 살리기’성과 보고회 개최!
  • 김경빈 취재부장
  • 등록 2022-12-01 13:03:16
기사수정
  • - 꿈과 희망을 키우는 농산어촌 작은 학교 활성화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1(안동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22학년도 작은 학교 살리기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작은 학교 살리기는 농산어촌 소규모학교 학생들의 교육격차 해소와 교육력 제고를 위해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 작은 학교 가꾸기 경북형 공동 교육과정 운영 등 고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통합지원 사업이다.

 







 이번 보고회는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작은 학교 가꾸기경북형 공동교육 과정 운영 학교장 등 150여 명을 대상으로 다양하고 특색있는 교육과정 운영을 유도하고우수사례 발굴 및 프로그램 공유를 통한 농산어촌 소규모 학교의 활성화 도모 및 안정적인 정착을 유도하고자 마련됐다.



 

 작은 학교 살리기 의미와 사례에 대한 특강, 2022학년도 꿈키움 작은 학교 인증김천 봉계초등학교 및 문경 당포초등학교의 작은 학교 운영 우수사례 발표작은 학교 발전 방안 토론 및 협의 순으로 진행했다.









특히꿈키움 작은 학교 인증제는 농어촌 소규모학교의 교육 여건 개선과 다양하고 차별화된 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학교 운영의 질적 수준 향상을 도모하고자 우수학교를 발굴해 인증하는 사업으로 지난 202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작은 학교 인증제의 인증은 학생수 증가율언론 홍보 실적사업 추진 충실성 및 적절성학교장 의지 및 구성원 참여도교육과정 운영 및 학교 특색사업외부재원 확보와 지역사회 협력 등을 심사해 우수학교를 선정한다.



 





 경북교육청은 지난해까지 10개 학교를 우수학교로 인증했으며올해는 김천 봉계초안동 풍북초문경 당포초경산 대동초예천 은풍초 5교를 우수학교로 인증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소규모 학교는 미래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고학교는 지역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하므로 교육과정의 특성화 및 다양화를 통해 작은 학교에서 우리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교장 선생님을 비롯한 학교 관계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포토·영상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철우 도지사, 예천에 왜 이러나? 현 경북 군위군 소재 '경북농민사관학교' 는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2022년 2월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소재 경북도청 이전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되었다. 경상북도는 2022년에 300억원 가량의 예산을 편성했고, 농산물유통교육진흥원과 경북농민사관학교 건물을 신축하여 2024년까지 이전하기로 하고, 현재 공사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
  2. 원도심을 살리는 해법 - 사실 42층 주상복합 아파트가 정답이다. 안동·예천 통합을 말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걱정이 안동의 인구감소와 그에 따른 지방의 소멸이다. 안동도 이대로 가면 크게 무너질 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인구 16만으로부터 도청으로 1만명의 이동에 이르면서 안동은 경쟁력 없는 도시로 점차 전락하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통합을 말하고 있는데, 그보다 더 확실하고 빠른 방...
  3. 이태원 참사의 불행에 대한 핵심을 말하는 김형동 의원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그리고 서울시와 용산구를 대상으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2차 청문회를 마치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시민들에 보고를 했다. 김 의원은 이태원 참사에 대해 크게 2가지를 지적했다.  10월 29일 참사 당시, 지하철 무정차 통과 요청이 있었고 충분히 큰 참사가 예상되던 상황이었음...
  4.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권기익 안동시의회 의장의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권기익 시의회의장은 "안동·예천의 통합은 예천군과의 충분한 교류와 소통이 필요하다. 안동시와 예천군은 큰 틀에서 장기적으로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화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안동과 예천은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다. 사용...
  5. '공익제보' 그 딜레머 안동에서 유난히 이슈가 된 공익제보사건이 두 건 있었다. 한 사건은 공직선거에서 있었고, 한 사건은 #재활원 폭행사건에서 있었다. 공직선거에서 있었던 일이다. A씨는 선거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선거사무실에 들렀고, 일정한 수업이 없던 터라 그냥은 못해주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선거 사무실의 사무국장이라고 소개한 ..
  6.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안동시의회 4선 의원인 안동시 다선거구의 권기탁 의원에 안동·예천 통합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도청을 유치하면서 지금까지의 시간을 놓고 권 의원은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생각들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경상북도 도청은 안동과 예천 지역에 걸쳐 유치되었는데, 안동과 예천이 힘을 합쳐 공동유치했다. 그 당시의 안동시장과 ...
  7. 특별연재 ‘안동·예천 통합에 대해 듣는다.’ - 3. 김형동 국회의원 안동시와 예천군의 행정통합에 대한 김형동 국회의원의 입장을 들어보았다. 김 의원은 안동과 예천이 통합을 해야 할 필요는 있지만 타이밍이 언제가 될 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도청을 유치할 때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통합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일부에서는 김 의원의 개인 입장으로 통합에 대해 의견을 보류한다고도 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